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윤민영 기자] 9일 공관을 나와 연락이 두절된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새벽 0시쯤 숨진 채 발견됐다. 실종신고 접수 후 수색이 시작된 지 약 7시간 만이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의 모습이 마지막으로 포착된 북악산 일대를 수색하던 경찰은 숙정문 인근에서 박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다.

앞서 박 시장 딸은 전날 오후 5시 17분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