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AKR20200710011700001_01_i_P4

손혜원 전 의원 SNS 화면 캡처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10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되자 여권 인사들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애도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이날 새벽 박 시장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며 추도 메시지를 남겼다. 윤준병 의원도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서울시 행정부시장으로 일한 뒤 이번 4·15 총선을 통해 국회에 입성해 ‘박원순계’로 불린다.

김주영 의원은 "박원순 시장님…부디 영면하시길…"이라고 적었다. 박 시장은 3선에 도전하면서 당시 한국노총 위원장이던 김 의원에게 노동계의 지지를 호소했다.

김용민 의원 역시 "도저히 믿기 어렵고 슬픕니다. 진심으로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대한민국과 서울을 위한 거인과 같은 삶을 사셨습니다"라고 애도했다.

열린민주당 손혜원 전 의원은 "서둘러 가시려고 그리 열심히 사셨나요ㅠ 제 맘(마음)속 영원한 시장님…고인의 명복을 빕니다ㅠ"라고 박 시장을 기렸다. 박 시장은 지난해 손 전 의원이 목포 문화재 거리 무더기 매입 의혹을 받았을 때 라디오에 출연해 "꼭 투기로 볼 일은 아니다"라고 그를 옹호한 바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