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박원순 서울시장의 유고로 시장 권한을 대행하게 된 서정협 행정1부시장이 10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향후 계획 등을 포함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의 갑작스러운 유고로 권한대행을 맡게 된 서정협 서울시 행정1부시장은 시정이 중단없이 계속돼야 한다고 말했다.

서 부시장은 10일 오전 시청 기자실 브리핑룸에 검은 넥타이, 검은 정장, 흰 셔츠 차림으로 가슴에 ‘謹弔’(근조)라고 적힌 띠를 달고 나와 긴급 브리핑을 열었다.

서 부시장은 울먹이는 목소리로 "비통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이어 "갑작스러운 비보로 슬픔과 혼란에 빠지셨을 시민 여러분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서울시정은 안정과 복지를 최우선으로 하는 박원순 시장의 시정철학에 따라 중단없이 굳건히 계속돼야 한다"고 했다.

서 부시장은 "오늘부로 제가 시장 권한대행을 맡게 됐다"며 "부시장단과 실·국·본부장을 중심으로 모든 서울시 공무원이 하나가 돼 시정 업무를 차질없이 챙겨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특히 코로나19 상황이 시시각각 엄중하다"며 "시민 안전을 지키는 데 부족함이 없도록 노력하겠다. 흔들림 없는 시정을 위해 시민 여러분께서도 함께해주시기 바란다. 다시 한번 고인의 명복을 빈다"면서 고개를 숙였다.

서 부시장은 브리핑 후 별도 질문을 받지 않고 브리핑룸에서 퇴장했다.

한편, 서울시는 박원순 서울시장 장례절차는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러진다고 밝혔다.

김태균 서울시 행정국장은 이날 서정협 행정1부시장의 입장 발표 직후 기자들에게 이런 내용을 설명했다.

박 시장의 시신은 서울대병원에 안치돼 있으며, 장례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5일장으로 치러진다. 발인은 이달 13일로 예정돼 있다.

시는 또 이날 중 서울시청 앞에 분향소를 설치해 일반 시민의 조문이 가능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에너지경제신문=이나경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  ‘최장수 서울시장‘ 박원순의 3180일...끝내 비극으로 마무…

·  '역사상 최장수 서울시장' 박원순 사망...임기도, 대권도 멈췄…

·  "거인과 같은 삶 사셨다" 박원순 시장 사망에 여권 SNS ‘애도…

·  문 대통령, 故박원순 빈소에 조문대신 조화 보내기로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