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조문 행렬

11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 분향소에서 시민들이 조문을 위해 줄을 서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서울광장에 설치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분향소에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분향소 운영 시간은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이며, 11일 오전 11시 분향이 시작됐다.

분향소는 월요일인 13일 오후 10시까지 운영된다.

시민들은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마스크를 쓴 채 고인을 추모하기 위해 길게 줄을 섰다.

분향객은 직원 안내에 따라 다른 분향객과 충분한 거리를 두고 발열체크를 한 뒤 손소독제를 발라야 입장이 허용된다.

서울시는 시민의 안전과 질서유지를 위해 분향소 주변에 경찰력과 공공안전관을 배치했다.

서울시가 홈페이지에 전날 개설한 ‘온라인 분향소’에는 11일 오후 12시 현재 14만3926명이 클릭으로 애도를 표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