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FP/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8년 미국 선거에 개입한 러시아 댓글 부대를 공격해 무력화한 사실을 인정했다.

1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자사 칼럼니스트와 인터뷰에서 러시아 댓글 부대인 ‘인터넷 리서치 에이전시(IRA)’에 사이버 공격을 지시했느냐는 질문에 "맞다"고 답했다. 그는 당시 러시아 선거 개입과 관련한 정보를 바탕으로 사이버 공격을 지시했고, 이로써 "(개입을) 중단시켰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발언은 앞서 러시아 댓글부대에 관한 WP의 2018년 보도 내용을 처음으로 공식적으로 인정한 것이다. WP는 IRA가 2016년 미 대선, 2018년 중간선거에 각각 개입해 러시아의 영향력 확대를 시도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차단하기 위해 사이버 공격을 승인했다고 당시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당시 사이버 공격은 전 세계에 걸쳐 광범위하게 추진한 대(對) 러시아 정책 중 하나였다고 했다. 이어 그는 "나만큼 러시아를 거칠게 대한 사람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또 러시아를 상대로 추가 제재를 내놓고 있지만, 블라디미르 푸틴 러 대통령과는 "실제로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