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200712102533

동행세일 기간 서울의 한 백화점을 찾은 소비자들이 명품 구매를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코로나19 위기 속 내수경기 진작을 위해 진행된 대한민국 동행세일이 12일 막을 내린 가운데 유통업체별 희비가 엇갈렸다. 백화점이 행사 기간 매출이 크게 증가한 반면 대형마트과 전통시장은 상대적으로 큰 효과를 누리지 못했다.

12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백화점 업계는 2주간 진행된 동행 세일 기간 명품 보복 소비 현상에 힘입어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신세계백화점은 동행세일이 시작된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9일까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1.3% 늘었고, 현대백화점과 롯데백화점도 매출이 각각 6.3%, 4.% 증가했다.

롯데쇼핑의 교외형 아웃렛 6곳 매출도 24.0% 증가했다.백화점 매출 증가에는 명품이 ‘일등 공신’ 역할을 했다. 해당 기간 신세계백화점과 롯데백화점에서는 명품 매출이 각각 54.8%, 51.0% 현대백화점도 해외패션 부문 매출이 43.5% 증가했다.

반면 대형마트는 동행세일 정식 시작일보다 하루 먼저 행사를 시작했는데도 매출이 작년과 비슷한 수준이거나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마트는 지난달 25일부터 사흘간 매출은 전주 같은 요일 대비 7.2% 증가했지만 이후 별다른 세일 효과를 보지 못했다. 그 결과 지난 9일까지 총매출은 4.7% 감소했다. 다만 동행세일 행사상품을 대거 선보였던 축산, 주류 부문 매출은 각각 11.7%, 15.4% 증가했다.

이마트도 축산과 수산, 주류 부문 매출이 각각 22.3%, 12.4%, 15.7% 늘었다. 으뜸효율가전을 대상으로 구매액 환급과 상품권 행사를 한 대형가전과 디지털 가전도 각각 48.0%, 30.4% 증가했다. 이마트 전체 매출은 작년과 비슷했거나 소폭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통시장도 동행세일 효과를 크게 누리지 못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동행세일 효과로 매출 감소 폭은 줄었으나, 매출 효과가 상대적으로 미미했다는 평가다.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이번 주 전통시장 매출액 감소율은 22.9%로 지난주보다 5.6% 포인트 내렸다. 매출 감소율 하락은 매출이 회복세를 보였다는 의미로 재난지원금 효과가 거의 사라진 상태에서 동행세일 영향이 컸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다만 동행세일의 효과가 홍보 부족으로 재난지원금 지급으로 인한 매출 효과에는 못 미친다는 평가가 나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