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박원순 시민분향소에 조문 1만명 넘어서…"빈소 7천여명 방문"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 찾은 조문객들

지난 11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에서 시민들이 조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애도하기 위한 서울시청 앞 시민분향소에서 12일 오후 1시까지 1만1486명(당일 3336명 포함)이 분향했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서울시는 전날 오전 11시부터 시청 앞 분향소에서 고인을 추모하는 일반 시민 분향객을 받고 있다.

시청 앞 분향소는 운영 시간이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이며, 13일 밤까지 운영된다.

시는 고인과 유족의 의견을 반영해 분향소를 검소하게 마련했으며 화환과 조기는 따로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분향소 제단 크기는 가로 9m, 세로 3m이며, 꽃 9500송이로 장식돼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분향객은 마스크를 반드시 써야 하며, 직원 안내에 따라 다른 분향객과 충분한 거리를 두고 발열체크를 한 뒤 손소독제를 발라야 입장이 허용된다. 시민의 안전과 질서유지를 위해 분향소 주변에 경찰력과 공공안전관이 배치됐다.

한편, 박 시장의 시신은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 안치돼 있으며 이곳에서는 지인과 가족 등의 조문만 받고 있다.

빈소에는 12일 정오까지 7013명이 조문했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