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고 백선엽 장군 빈소 조문

12일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백선엽 장군의 빈소에서 조문객들이 분향하고 있다. [사진=연합]


미래통합당은 12일 타계한 백선엽 장군의 국립 서울현충원 안장을 재차 요구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정부가 백 장군을 대전현충원에 안장하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 "영웅의 마지막 쉴 자리조차 정쟁으로 몰아내고 있다"며 "오늘날 대한민국과 국군을 만든 구국의 전사를 서울현충원에 모시지 않으면 누구를 모셔야 하느냐"고 되물었다.

김 대변인은 "백 장군은 6·25 전쟁 발발부터 1천128일을 하루도 빠짐없이 전선을 이끈 장군"이라며 "12만 6·25 전우가 있는 서울현충원에 그를 누이지 못하는 것은 시대의 오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백 장군의 영결식이 오는 15일로 예정됐다. 시간이 많지 않다"며 "그를 전우들 곁에 쉬게 해달라. 정부의 판단을 기다린다"고 촉구했다.

합참차장 출신의 신원식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통합당 외교안보특위를 대표해 기자회견을 열고 육군장을 국가장으로 격상할 것을 촉구했다.

신 의원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서울특별시장(葬)과 관련해 "파렴치한 의혹과 맞물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자치단체장은 대대적으로 추모하면서, 구국의 전쟁영웅에 대한 홀대는 도를 넘고 있다"며 "장례를 육군장이 아닌 국가장으로 격상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예우"라고 주장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은 단 한 줄의 애도 논평도 내지 않고 있다"며 "장군의 수많은 위업엔 눈을 감고, 침소봉대한 친일의 굴레를 씌우려 안달"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은 편협한 정치적 논리에서 벗어나라"며 "문 대통령이 직접 조문하고, 여당도 진심 어린 공식 애도 논평을 발표하라"고 말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