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한국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라 대출이 급증해 3분기 은행 등 금융기관 대출 관련 위험이 커질 것으로 예상됐다. 각 기관의 대출 관리도 깐깐해질 전망이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금융기관 대출행태 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3분기 금융기관들의 대기업·중소기업·가계주택·가계일반 대출에 대한 태도는 모두 2분기보다 깐깐해진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산출된 대출 태도·신용위험·대출수요 각 지수가 양(+)이면 ‘대출 태도 완화’, ‘신용·대출 수요 증가’라고 답한 금융기관 수가 ‘대출 태도 강화’, ‘신용·대출수요 감소’ 응답 수보다 많다는 의미다. 지수가 음(-)을 보이면 반대의 경우다.

은행을 보면 2분기와 비교해 3분기 대출태도 지수를 돈을 빌리는 주체(차주)별로 보면, 대기업은 -10에서 -13, 중소기업은 7에서 -10, 가계주택은 -7에서 -17, 가계일반은 3에서 0 등으로 변화했다. 차주에 상관없이 2분기보다 대출 심사 조건을 강화하거나, 대출 한도를 낮추는 등으로 대출을 조이겠다고 답한 금융기관이 더 많아졌다는 의미다.

3분기 신용위험 지수도 전반적으로 상승했다. 대기업과 가계주택, 가계일반 대출 관련 신용위험 지수는 2분기에 각 23, 40, 40에서 3분기 27, 43, 43으로 모두 높아졌다. 대출 확대로 인한 건전성 위험을 염려하는 금융기관이 증가했다는 의미다. 단 중소기업 대출 관련 신용위험 지수는 2분기와 같은 43을 유지했다.

대출 문턱은 이처럼 높아질 것으로 보이지만, 3분기 대출 수요는 2분기보다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3분기 대기업·중소기업·가계주택·가계일반 대출수요 지수는 각 13, 33, 7, 23으로 2분기의 27·63·10·23보다 대체로 떨어졌다. 단 질문이 ‘직전 분기보다 대출 수요가 늘어날까’이고, 지수는 낮아졌으나 여전히 양(+)인 만큼 2분기에 비해 3분기 대출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 여신 총괄 담당자 수는 더 많은 것으로 해석된다.

저축은행 등 비은행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3분기 대출 태도는 강화되고 신용위험은 커지지만, 대출수요는 더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 많았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달 22일부터 이달 8일까지 은행 15곳·상호저축은행 16곳·신용카드 8곳·생명보험사 10곳·상호금융조합 150곳 등 총 199곳 금융기관 여신 총괄책임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