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환경부, 기재부 부담금운용심의위 안건 제출...이달 중 결론 예상

아이스팩

서울 강동구 아이스팩 수거함


[에너지경제신문 최윤지 기자] 고흡수성 폴리머(SAP) 아이스팩 제조업자나 수입업자에 대한 폐기물부담금 부과·징수 방안이 본격 검토된다.

13일 환경부에 따르면 이 방안이 기획재정부 부담금운용심의위원회 안건으로 제출됐다. 환경부는 이번 달 중 이 심의위원회의 협의가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고흡수성 폴리머 소재 아이스팩이 폐기물대상 품목으로 편입가능하다고 결론 나면 환경부는 법령 개정 등을 통해 해당 품목을 부담금 대상 품목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고흡수성 폴리머 아이스팩을 폐기물부담금 부과 품목으로 적용하면 제품 가격이 상승해 물을 충진재로 사용하는 아이스팩의 가격이 상대적으로 낮아지게 된다"며 "이를 통해 물 아이스팩의 사용을 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현재 아이스팩의 충진물질로 많이 사용되고 있는 겔 타입의 고흡수성 수지는 미세플라스틱의 한 종류로, 하수구에 버려질 경우 생태계에 악영향을 미치게 된다. 매립될 경우에도 분해되는데 500년 이상이 소요된다.

환경부는 아이스팩 재사용을 확대를 위해 지난해 12월 현대홈쇼핑, 서울특별시상인연합회, 소바자시민모임과 ‘아이스팩 재사용 활성화를 위한 자발적 협약’ 체결했다. 환경부의 협약에 힘입어 아이스팩 재사용이 전국에 확산되는 추세다.

서울 강동구는 지난해 3월 민·관·기업 3자 간 업무협약을 맺고 전국 최초로 아이스팩 재사용 수거 시스템을 구축했다. 올해에는 이달 10일 전통시장과 업무협약을 맺고 재사용 아이스팩 8000개를 전통시장 상인들에게 전달했다.

경기 수원시는 이달부터 9월까지 44개 동 행정복지센터와 공동주택 8개 단지에서 아이스팩을 집중적으로 수거한다. 이달 3일에는 홈플러스 수원지점 5개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재활용 사업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충남도는 아이스팩 재활용 활성화 위해 다음 달 2일까지 ‘아이스팩 표준 디자인’ 공모한다. 기존에는 시중 아이스팩 디자인이 제조업체별로 상이해 재이용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수상 작품은 홈쇼핑 회사와 대형마트, 온라인 쇼핑몰 등에 제공하고 사용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최근 신선배송 확대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온라인 배달 주문 급증으로 아이스팩 사용량도 급증했다. 이에 쿠팡, 마켓컬리, SSG 등 유통업계에서도 새벽배송용 아이스팩 재료로 고흡수성 폴리머가 아닌 물을 사용하는 추세로 변화하고 있다.

국내에서 연간 2억 개 이상의 아이스팩이 소비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환경부 관계자는 "아이스팩 관련 협회가 존재하지 않아 정확한 소비량은 측정되지 않는다"며 "다만 택배 사용량에서 역산해 아이스팩 사용량을 2억 개로 추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계속해서 택배물량이 증가하고, 신선배송이 늘어남에 따라 아이스팩 사용량도 늘어나고 있다고 추정된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