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신한금융그룹 전경.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신한금융그룹 해외투자금융(GIB) 사업부문은 13일 에트리홀딩스와 유기적인 기술사업화 투자협력체계 구축과 유망기업 발굴·육성을 위한 업무협약 (MOU)을 체결했다.

에트리홀딩스는 정부출연연구기관인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100% 출자한 공공기관 최초의 기술사업화 전문투자기관이다. 2010년 출범 이후 딥 테크(Deep-Tech) 기술사업화 투자를 통한 유니콘 기업 육성을 목표로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정보통신기술(ICT) 융합기술 사업화 분야에 중점 투자하고 있다. 현재까지 총 56개 기업 설립을 지원했다. 최근에는 투자기업들의 코스닥 기업공개(IPO)를 통해 공공기술사업화 투자의 선순환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다. 두 회사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Deep-Tech 공공기술사업화 기업 발굴·투자 및 성장 지원 △에트리홀딩스 투자 기업에 대한 신한금융의 후속 투자 지원 △Deep-Tech 유망기업의 해외 유니콘기업 성장 지원 △투자조합과 펀드 공동결성·운용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ICT 특화 연구기관인 한국전자 통신연구원 기술사업화 능력과 신한금융 GIB 사업부분의 자본시장 활용 능력을 결합해 Deep-Tech 기반 유니콘 기업 육성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금융은 지난해 3월 ‘신한혁신금융 추진위원회’를 출범하고, 국내 창업·벤처·중소기업 혁신성장 지원을 위해 5년간 약 2조1000억원의 직·간접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