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당국 "코로나19 백신 내년말 생산 목표…혈장치료제는 연내 개발"

clip20200714165644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하는 가운데 방역 당국이 국내 코로나19 백신의 대량생산 목표 시점을 내년 연말로 제시했다. 혈장치료제는 연내 상용화를 목표로 한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14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내년이 가기 전에 국내에서도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성을 입증하고 대량생산이 시작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백신은 건강한 사람들에게 놓는 것이기 때문에 효과 이상으로 안전 문제가 매우 중요하고 전략, 수급, 운송체계, 접종 우선순위, 안전성 모니터링, 접종에 따르는 시간 소요 등 부가적인 과제가 너무 많다"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설령 백신이 개발된다 해도 국민 중 일정 수준 이상의 면역도와 방어력을 갖춘 피접종 인력을 확보하는 것도 난제 중의 난제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당국은 또 혈장치료제의 경우 연내 개발을 목표로 이르면 9월 임상시험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권 부본부장은 "확진자들의 참여로 임상시험용 혈장치료제를 만들 수 있는 분량의 혈장이 확보됐으며 이번 주 내로 임상시험용 제제 생산에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임상시험용 혈장 제제를 만드는 데만 길게는 한 달 가까이 걸린다"며 "9월 초에 임상시험이 시작되고 연내에는 혈장치료제를 확보하는 것이 목표"라고 부연했다.

혈장 치료제는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을 채취한 뒤 농축해 약으로 만든 것이다.

이날까지 혈장치료제 개발을 위한 혈장 공여에 390명의 완치자가 참여 의사를 밝혔고, 이들 중 182명이 실제 혈장을 제공했다.

권 부본부장은 항체치료제의 개발 로드맵도 제시했다.

그는 "기업을 중심으로 임상시험용 항체치료제 개발이 진행되고 있다"며 "내년 상반기 중에는 (완성된 항체치료제를)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19 치료제로 특례 수입된 렘데시비르는 지금까지 국내 24개 병원의 중증환자 49명에게 투여됐다. 렘데시비르는 미국 길리어드사이언스가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한 항바이러스제로 코로나19 치료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돼 세계 각국이 치료제로 수입하고 있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