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사진=A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월 3일 예정된 미국 대선 연기를 원치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사상 최악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하면서 대선 연기 가능성을 거론했지만 친정인 공화당에서조차 역풍이 불자 긴급히 상황 수습에 나선 것이다.

3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 언론 브리핑에서 대선 연기 관련 질문에 "나는 여러분보다 훨씬 더 선거와 결과를 원한다"며 "나는 연기를 원치 않는다. 선거를 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나는 (개표 결과까지) 몇 달을 기다려야 하고 그러고 나서 투표지가 모두 사라져 선거가 아무 의미가 없다는 것을 발견하고 싶지 않다"고 강조했다. 또 "이것이 일어날 일이고 상식"이라며 "영리한 사람은 알지만 멍청한 사람은 알지 못할 수도 있다"고도 했다.

선거를 예정대로 치르길 희망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과 맞물려 민주당이 요구하는 우편투표 대폭 확대에는 반대한다는 입장이다.

이 답변은 자신이 9시간 전인 오전 트윗에서 우편투표가 "사기치는 선거"가 될 것이라고 주장하며 "사람들이 적절하고 안전하고 무사히 투표할 수 있을 때까지 선거를 미룬다???"라고 쓴 것에 대한 해명이기도 했다.

이 트윗은 대선 연기를 정색하고 주장한 것은 아니지만 최악의 경제 실적, 코로나19 대응 실패론 등과 맞물려 지지율이 하락하는 상황에서 떠보는 형식을 통해 연기 가능성을 언급했다는 점에서 큰 논란을 자초했다.

친정인 공화당의 케빈 매카시 하원 원내대표는 "우리가 연방 선거 역사상 선거를 미룬 적이 결코 없다.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고, 친(親)트럼프인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조차도 "선거 연기는 좋은 생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선거일 조정 권한도 없는 대통령이 국면 전환용 꼼수를 시도한 것이라며 일정 변경 불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실제로 미 헌법상 선거의 시기와 장소, 방식 조정 권한은 대통령이 아닌 의회에 있고, 하원 다수석이 민주당임을 감안할 때 대선 연기는 불가하다는 게 미 언론들의 분석이다.

결국 트럼프 대통령은 반대 여론이 급등하며 궁지에 몰리자 자신의 진의가 우편투표의 문제점을 지적한 것이라는 식으로 한 발 뺀 모양새가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때 대규모 우편투표가 실시되면 개표 완료까지 많은 시간이 걸리고 부정선거가 발생한다며 줄곧 강한 반대 입장을 보였다. 이를 두고 우편투표가 확대되면 보수 성향인 노년층에 비해 상대적으로 투표율이 낮지만 민주당 지지 성향이 강한 젊은층의 투표율이 높아져 공화당에 불리하다는 판단이 반영된 결과라는 해석을 낳았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월 민주당의 우편투표 요구에 동의한다면 "공화당이 이 나라에서 선출되는 것을 결코 보지 못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은 공화당으로부터 역풍에 직면하자 단지 우편투표의 문제점을 부각하려는 것이라고 후퇴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그는 우편투표 옵션을 재선의 가장 큰 위험이라고 불렀다"고 지적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트럼프 대통령이 투표결과에 대한 의문을 던지는 식으로 선거일을 옮기는 것에 관한 자신의 트윗을 방어했다"며 "비판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이 선거 결과의 신뢰성에 의문을 던지려는 시도로 봐왔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