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200802104005

지난달 31일 서울 중구 소재 농협금융 본사 화상회의실에서 열린 ‘제5기 NH미래혁신리더 발대식’에서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사진 왼쪽)이 화상회의 시스템에 접속한 혁신리더들에게 당부 말을 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NH농협금융지주는 지난달 말 서울 중구 소재 농협금융 본사 제5기 ‘NH미래혁신리더’ 디지털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김광수 회장과 각 부문 부사장이 참석했다.

‘NH미래혁신리더’는 농협금융의 미래와 변화·혁신을 주도할 차세대 리더 육성을 목표로, 2016년부터 매년 은행·보험·증권 등 계열사의 젊은 직원 중심으로 구성해 운영되고 있는 혁신조직이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화상면접을 통해 우수인재 16명을 제5기 ‘NH미래혁신리더’로 선발했고, 이번 발대식도 화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비대면으로 진행했다.

이날 김광수 회장과 전국 각지에서 선발된 혁신리더들은 온라인으로 접속해 농협금융의 미래와 혁신에 대한 서로의 생각을 공유하고 자유롭게 의견을 나눴다.

김 회장은 이날 발대식에서 혁신리더들에게 "여러분들의 혁신에 대한 뜨거운 열정과 패기가 농협금융의 새로운 변화를 이끌어 낼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추천 도서로 사전 배포한 ‘아마존뱅크가 온다’를 언급하며 "지금까지 알던 금융을 잊고 미래를 직시하여 변화에 빠르게 대응해 달라"고 당부했다.

제5기 ‘NH미래혁신리더’는 이날 발대식을 시작으로 옴니채널(대면/비대면) 방식을 통한 체계적인 혁신 교육, 디지털 중심의 연구과제 수행 등 연말까지 농협금융의 변화를 위해 다양한 혁신활동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