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사진=A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만일 대선에서 재선할 경우 최우선 과제로 공정한 방위비 분담을 꼽았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하면 한국 등 동맹국을 향해 방위비를 거세게 압박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연임시 두번째 임기의 의제와 최우선 과제에 대한 질문에 미 경제를 더 나은 상태로 만드는 것과 함께 동맹국들의 공정한 방위비 분담 문제를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수년간 우리에게 바가지를 씌운 다른 나라들로부터 무역을 되찾고 있다"며 "우리의 동맹국들 또한 몇 년 동안 우리를 벗겨 먹고 있다"면서 "그들은 대금을 지불하지 않고 있다. 그들은 체납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모두가 그들은 멋진 동맹국이라고 말한다"며 그렇다고 인정하면서도 "그렇지만 그들은 청구서를 지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이 동맹국들을 군사적으로 보호하고 있지만 "동맹국들은 무역과 군대에서 미국을 이용하고 있다"며 어떤 경우에는 군대에 대한 돈을 지불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최근 독일주둔 미군을 감축한 사례를 거론하며 독일은 방위비를 제대로 분담하지 않고 체납이 심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들은 우리에게 수십억 달러를 빚지고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에 수십억 달러를 빚졌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토 국가들이 방위비 분담금을 늘리기로 한 것을 거론, "나토 수장인 (옌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트럼프의 가장 큰 팬"이라며 "체납된 나라들이 1300억 달러를 더 지불했다"며 부국인 독일은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고 거듭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후 나토 회원국의 방위비 분담이 적다는 불만을 표출해왔으며, 이에 회원국들은 1천300억 달러를 증액하기로 한 바 있다. 
    
이에 다라 만일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할 경우 향후 한국 등 여타 동맹국에 대한 분담 압박이 계속될 전망이다. 
    
한미 방위비 협상단은 지난 3월 말께 한국이 현재보다 13% 인상하는 안에 잠정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거부하고 무려 50% 가까운 인상안인 13억달러를 요구해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