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11번가가 마케팅 비용 증가에도 2분기 거래액이 증가하며 외형 성장을 이뤄냈다.

6일 11번가에 따르면 지난 2분기 거래액은 전년 동기대비 18.6% 증가했다. 이는 지난 1분기 대비 두배 이상의 성장세다. 다만 매출액은 1283억 원으로 지난해 매출액(1297억 원) 대비 소폭 감소했다, 영업손실은 마케팅 비용이 증가하며 지난 1분기와 비슷한 수준인 50억 원을 기록했다.

11번가 측은 "상반기 중 국내외 대표 브랜드들과의 협력 강화로 상품경쟁력을 강화하고 오늘발송, 오늘장보기(당일배송) 등 서비스로 배송 경쟁력을 갖춘 것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11번가는 올해 상반기에만 34개 브랜드와 JBP(Joint Business Plan)’를 체결했다, 이를 통해 이들 브랜드의 상반기 거래액은 지난해보다 평균 40% 이상 늘었다.

주문 후 당일 발송이 가능한 판매자의 상품을 모아 제공하는 ‘오늘발송’ 서비스는 7월 초 기준 약 4만7000여 판매자가 512만 개의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이상호 11번가 사장은 "비대면 소비 트렌드에 전략적으로 대응하면서 주요사업자들과의 제휴확대로 외형성장을 이룬 상반기였다"며 "수백 억에서 많게는 수천 억대의 적자를 불사하는 과도한 이커머스 경쟁환경에서 쇼핑의 재미, 정보, 참여의 가치를 제공하는 ‘커머스포털’ 11번가만의 차별점으로 성장성과 수익성을 동시에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