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중소벤처기업을 신속하게 지원하기 위해 공동 비상지원 체계를 갖추고, ‘재해지원 대책반’을 가동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중진공 ‘재해지원 대책반’은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재해 중소기업 지원계획을 수립하고, 폭우 피해기업의 현황 파악 및 긴급 피해복구를 지원하고 있다.

현재까지 중진공에 신고·접수된 집중호우 피해기업은 충북 제천(4건), 충주(3건), 괴산(2건), 충남 아산(1건), 경기도 용인(1건), 평택(1건) 등 총 12건으로 침수피해 등 폭우에 따른 복구 작업을 실시 중에 있다.

이달 1일 이후 현재까지 경기, 충청, 강원 일부지역의 누적 강수량이 600mm가 넘는 기록적인 집중호우가 발생한 만큼 중소벤처기업의 피해도 지속적으로 접수될 것으로 예상된다.

중진공에서는 재해·재난으로 피해를 입은 중소벤처기업의 피해복구 비용을 긴급경영안정자금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집중호우 피해 확대가 예상되면서 정책자금 예산 증액도 추진 중에 있다. 재해 피해 지원 긴급경영안정자금은 기업당 10억원 한도로 금리 1.9%, 대출기간 5년(2년 거치 3년 분할상환)으로 지원된다. 또한, 대출금 상환유예 등을 통해 이자 상환이 어려운 기업의 금융부담을 완화해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특히, 중진공은 피해 지역에 현장 긴급지원 전문가인 ‘앰뷸런스맨’을 투입해 중소벤처기업의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패스트트랙 심사제도를 통해 신속하게 자금을 지원한다.

또한, 앰뷸런스맨-피해기업 일대일 매칭으로 정책자금 외에도 피해기업에 필요한 유관기관 지원사업을 연계해 피해기업들이 조속히 경영 정상화를 이룰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는 방침이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사상 최장의 장마와 기록적인 폭우까지 겹쳐 중소벤처기업의 인적·물적 피해가 지속적으로 발생할 것으로 우려된다"며 "중진공은 중기부 등 유관기관과 유기적으로 협력해 집중호우 피해 중소기업의 피해복구와 경영정상화를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