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020062301001230500050361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대한항공은 지난 2분기 1485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려 전년 대비 흑자전환에 성공했다고 6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조 6909억원으로 44% 줄고 당기순이익은 1624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대한항공은 화물기 가동률 확대 및 여객기를 통한 화물 수송 등 화물기 공급 극대화 등을 토대로 1485억원의 흑자를 기록했다.

화물 사업의 경우 전년 대비 화물기 가동률을 22% 늘려 공급은 오히려 1.9% 많아졌다. 적극적인 수요 유치 노력도 더해져 수송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17.3% 증가했다. 이에 따라 전체 화물 실적은 전년 대비 94.6% 늘어난 1조 2259억원을 달성했다.

여객의 경우 코로나19 영향이 지속돼 전년 동기 대비 실적이 92.2% 감소했다. 다만 4월부터는 제주 노선을 중심으로 국내선 수요가 회복세이며 6월 이후 국제선에서도 소폭 수요가 개선됙 있다고 대한항공은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하반기에도 코로나19 영향이 지속돼 영업 환경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방역물품 및 전자상거래 물량, 반도체 장비 및 자동차 부품 수요 등을 적극 유치해 수익 극대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