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랩지노믹스 진승현 대표이사(사진 왼쪽)와 지멘스 헬시니어스 한희철 부사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분자진단 헬스케어 전문기업 랩지노믹스가 지멘스 헬시니어스 한국법인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 공급계약을 맺었다고 6일 밝혔다.

지멘스 헬시니어스 독일 엘랑겐에 본사를 둔 혁신적인 의료기술을 보유한 다국적기업으로 한국법인에는 약 1000명 이상의 임직원이 의료기기 세일즈, 연구개발 및 생산 등의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랩지노믹스가 지멘스 헬시니어스와 공급계약을 체결한 진단키트는 지난 6월 24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코로나19 응급용 진단시약’으로 긴급사용을 획득한 LabGun COVID-19 Fast RT-PCR Kit로 35분 이내에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랩지노믹스 관계자는 "해당 신속진단키트는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없는 응급실 내원 환자 가운데 중증 응급환자(중증도 1,2등급) 또는 6시간 이상 지연할 수 없는 응급수술이 필요한 환자에 대해 신속한 검사결과를 도출할 수 있어 일선 의료기관에서 응급환자를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검사 수행 시 매우 효율적인 검사방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진승현 랩지노믹스 대표이사는 "글로벌 유통채널을 보유한 지멘스 헬시니어스와의 협력을 통해 향후 다양한 사업기회를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