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쌍방울)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코스닥 상장사 포비스티앤씨(016670)가 아이오케이컴퍼니를 인수한다.

포비스티앤씨는 6일 아이오케이컴퍼니의 주식 1951만4113주, 지분 38.45%를 취득한다고 공시했다. 인수 목적은 최대주주 지위 확보를 통한 경영권 획득과 사업 다각화다.

포비스티앤씨는 이번 인수로 비대면 사업을 본격 확장해 다양한 콘텐츠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아이오케이컴퍼니가 지난 2018년 설립한 자회사 포인트아이와의 협업으로 IT 솔루션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아이오케이컴퍼니는 지난 2000년 설립, 배우 고현정, 조인성, 이영자, 장윤정 등 다수의 연예인이 소속된 회사로 지난 2017년 빌리프엔터테인먼트와 합병했다.

연 매출은 지난 2019년 기준 487억이다.

김종훈 포비스티앤씨 부사장은 "국내 콘텐츠들의 해외 시장 진출이 활발해지면서 매니지먼트 회사의 역할이 중요해졌다"라며 "아이오케이컴퍼니와 협의해 다양한 미디어 콘텐츠를 내놓을 계획이다"라고 강조했다.


윤하늘 기자 yhn7704@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