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사진=A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1월 3일 미국 대선 이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이 이뤄질 수 있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언론인 제럴도 리베라가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 인터뷰에서 백신 개발 시점 질문이 나오자 "연말보다 이를 것이고 훨씬 이를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어 그는 "11월 3일보다 이를 수도?"라며 "백신이 아주 곧 나올 것이다. 치료제가 아주 곧 나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나는 서두르고 있다. 모든 사람을 압박하고 있다"며 자신이 대통령에 있지 않았다면 백신 개발에 2년이 걸렸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도 백신이 올해 말 이전, 가능하면 대선 전에 맞춰 준비되는 것에 낙관적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가 전했다.

백신이 개발되면 재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그것이 피해를 주진 않을 것"이라며 "나는 재선을 위해 (백신 개발을) 하는 것이 아니다. 나는 많은 생명을 구하고 싶어 빨리 되길 원하는 것"이라는 답변도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을 앞두고 각종 여론조사에서 열세를 면치 못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대선 전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통해 반전을 모색하고 있다는 게 대체적 관측이다.

이날 발언 역시 대선 전에 백신 개발이 가능할 수 있다는 기대를 미국 국민에게 심어주면서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전국적 우려를 완화하고 트럼프 행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반감을 달래려는 의도로 보인다.

미국의 코로나19 대응을 주도하는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전날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백신 수천만회 분량이 나올 시점으로 내년 초를 꼽은 바 있다.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도 시장이 코로나19 백신이 조기에 나올 가능성을 과소평가하고 있다면서, 11월 개발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