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 국민 10명 중 7명은 모바일이나 PC 등을 활용해 게임을 즐긴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이전에 게임을 했던 이들 10명 중 4명은 게임 이용 시간과 비용이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모바일 게임 이용률 가장 높아


7일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콘진원) 등에 따르면, 지난해 6월 이후부터 최근까지 국민의 70.5%가 게임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도 대비 4.8%p 증가한 수치다.

문체부와 콘진원은 전국 만 10~65세 일반인 3084명을 대상으로 게임이용 실태 및 현황, 게임에 대한 인식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으며, 지난달 31일 ‘2020년 게임이용자 실태조사’ 보고서를 발간했다. 문체부와 콘진원은 이번 실태조사 자료를 향후 게임산업 육성과 투자 활성화를 위한 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해당 조사에 따르면, 플랫폼별 이용률(중복응답 가능)로는 △모바일 게임이 91.1%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PC 게임(59.1%) △콘솔 게임(20.8%) △아케이드게임 (10.0%) 순으로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용자 특성별로는 여성(67.3%)보다 남성(73.6%)의 게임이용률이 높았으며, 연령별로는 20대 이하가 30대 이상 연령층에 비해 상대적으로 게임을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게임이용률

2020년 게임이용자 실태조사 주요 결과. (자료=콘진원)


◇ 코로나19로 게임 이용 증가…아케이드 게임은 ‘감소’

특히 이번 조사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게임이용 행태 변화도 나타났다. 올 1월 이전 게임이용 경험이 있는 이용자에 한해 코로나19 전후 이용행태를 조사한 결과, 10명 중 4명은 게임 이용 시간과 비용이 모두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게임 분야별로는 △모바일 게임(47.1%) △PC 게임(45.6%) △콘솔 게임(41.4%)에서 이용 시간이 증가하였다는 응답이 40%대 이상으로 조사된 반면, 직접 게임장을 방문해서 즐겨야 하는 △아케이드 게임은 32.3%가 이용 시간이 감소하였다고 응답해 게임 플랫폼별 차이를 보였다.

게임 이용 시간이 증가한 게임 분야에서는 비용 또한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분야별로 △모바일 게임(40.8%) △PC게임(38.7%)으로 비용이 증가했으며, 콘솔 게임 분야에서는 △콘솔 게임기(40.5%) △콘솔 게임 타이틀(41.6%)에서 구매 비용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비해 △아케이드 게임은 이용자 38.3%가 비용이 감소했다고 응답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게임 이용 행태의 변화는 가상현실(VR) 분야에서도 확인됐다. PC, 스마트폰, 콘솔 게임기, 독립형 VR 기기와 같은 장비로 가상현실 게임을 경험한 이용자 중 26.6%가 코로나19 이후 게임 이용 시간이 증가했고, 가상현실 게임 콘텐츠를 구입한 경험이 있는 이용자 중 45.7%는 게임 구매 비용이 증가했다고 응답했다. 반면, 직접 방문해야만 즐길 수 있는 가상현실 게임장은 코로나19 이후 이용 시간이 감소한 편이라는 응답이 40.7%로 나타났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