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네이버.


[에너지경제신문 김아름 기자] 네이버의 보험업 진출에 제동이 걸린 분위기다. 국내 손해보험사 일부가 네이버파이낸셜에서 운영할 서비스에 참여하지 않을 뜻을 나타냈기 때문이다.

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에 이어 DB손해보험과 KB손해보험도 네이버파이낸셜의 자동차보험 견적 비교 서비스에 일단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앞서 네이버파이낸셜은 다이렉트 자동차보험 견적 비교 서비스를 추진하고, 삼성화재, 현대해상화재보험, DB손보, KB손보에 참여 의사를 타진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이들 4개사가 자동차보험 시장에서 차지하는 점유율은 약 82%로, 이 가운데 온라인 가입 차보험 시장만 보면 삼성화재가 약 50∼60%를 점유하고 있다.

가장 먼저 참여 거부를 나타낸 곳은 삼성화재다. 이어 DB손보와 KB손보도 추가 검토로 방향을 잡으며 참여 의사를 잠정 중단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높은 수수료와 종속 우려 등에 따른 것으로 보여진다.

자동차보험 주요 4개사 가운데 3곳이 불참을 결정하면서 사실상 네이버가 당초 구상했던 사업모델은 실현하기 힘들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업계 관계자는 "네이버가 보험업계에 과한 요구를 해 역풍을 부른 것으로 보인다"라며 "시간이 흐르면 수수료 등을 포함해 새로운 제안이 나오지 않겠느냐"고 전망했다.

현대해상 관계자도 "(현대해상은) 네이버가 3개사를 설득해 사업이 탄력을 받으면 언제든 협업을 시작할 수 있도록 기술적으로 준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