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서울·경기도·강원 영서·충청도·서해 5도 100∼200㎜
강원 영동·남부 50∼150㎜, 제주도·울릉도·독도 20∼60㎜


폭우

호남지역 폭우로 광주 북구 용봉동 전남대학교 치과병원 앞 도로가 패여 있다.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일요일인 9일 중부지방에 밤까지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기성청은 오는 9일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서울과 경기도, 강원 영서, 충청도, 서해 5도는 100∼200㎜, 많은 곳은 300㎜ 이상으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세찬 비가 쏟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강원 영동, 남부 지방은 50∼150㎜(많은 곳 250㎜ 이상), 제주도와 울릉도, 독도는 20∼60㎜(많은 곳 100㎜ 이상) 등이다. 다만 남부지방은 이날 낮부터 밤 사이 비가 잠시 멈추고 소강 상태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서해안과 남해안, 제주도는 이날까지 바람이 초속 8∼16m로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됐다. 서해상과 동해상에선 돌풍이 불거나 천둥, 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남해 앞바다에서 0.5∼2m, 동해 앞바다에서 1∼2m로 일겠다. 먼 바다의 파고는 동해·서해 1∼3m, 남해 1.5∼3m 등이다.

이날 아침 최저 기온은 21∼26도, 낮 최고 기온은 24∼33도로 예보됐다. 비가 내리는 와중에도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제주도는 오는 10까지 낮 기온이 31도 이상으로 오르고, 습도까지 노아 체감 온도는 33도 이상으로 나타나는 곳도 있겠다. 제주도와 남부 지방 일부 지역에는 열대야 현상이 나타나기도 하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  "무심한 하늘" 폭우에 일주일 동안 이재민 3000명…사망 20명…

·  폭우로 전라선 모든 열차 용산역∼익산역만 운행

·  섬진강댐 수문 방류…임실 덕치면 마을 침수·주민 고립

·  [다음주 날씨] 11일까지 전국 장맛비…중부는 14일까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