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주유소

사진=에너지경제신문 DB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이번 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거의 변동이 없었다.

8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첫째 주 전국 주유소 주간 단위 휘발유 판매가격은 지난 주보다 0.2원 오른 ℓ당 1361.2원으로 집계됐다. 이번 주 경유 판매가도 지난 주보다 0.3원 오른 ℓ당 1163.7원이었다.

올해 초 국제 유가 급락 여파로 함께 하락하던 국내 휘발유 가격은 지난 5월 중순을 기점으로 상승세를 이어가다 최근까지 수주 째 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국제 유가 변동이 보통 2∼3주 시차를 두고 국내 유가에 반영되는데, 최근 국제 유가도 보합세를 보임에 따라 국내 기름 값에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은 휘발유 가격이 가장 비쌌다. 지난 주보다 1.6원 오른 1456.3원이었다. 최저가 지역은 대구로 1.0원 하락한 1335.4원이었다. 상표별로는 알뜰 주유소 휘발유 평균 가격이 ℓ당 1330.3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SK에너지 주유소 휘발유가 1368.7원으로 가장 비쌌다.

한편 이번 주 국제 유가는 소폭 상승했다. 우리나라로 수입되는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는 지난 주보다 0.1달러 오른 배럴당 43.2달러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