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하나은행은 7일 오후 을지로 본점에서 소비자 중심의 경영문화 확립을 위한 '손님행복위원회 우수 아이디어 시상식'을 개최했다.지성규 하나은행장(사진 왼쪽에서 다섯번째)이 아이디어 공모전을 통해 우수 아이디어 제안자로 선정된 손님들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하나은행이 손님의 관점에서 바라본 신상품 서비스를 경영 전반에 즉시 반영하며 소비자중심 경영문화 확립에 기여했다.

하나은행은 7일 오후 서울 을지로 본점에서 ‘손님행복위원회 우수 아이디어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손님의 관점에서 바라 본 신상품 서비스와 디지털, 외환거래 등의 편리성 증대를 위한 불편사항을 제거하고, 개선 아이디어를 경영 전반에 반영함으로써 소비자 중심의 경영문화를 확립코자 마련됐다. 지난 2018년에 출범한 하나금융그룹 손님불편제거위원회 활동의 일환으로 시작해 올해로 3년째 진행하고 있다.

이번에는 지난 6월 30일까지 손님과 직원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아이디어 공모전을 통해 총 1907건의 다양한 의견이 접수됐다.

이 중 총 323건의 개선과제를 도출해 개선방안을 경영 전반에 즉시 반영했다.

특히, ▲환전 선물하기 기능을 추가한 ‘환전 지갑’ ▲영업점 방문손님의 대기시간 단축을 위해 신청서를 사전에 작성하는 ‘스마트창구 Plus‘ 서비스 시행 ▲약정거래에 생체인증 서비스를 적용한 ‘하나원큐 신용대출’ 등을 통해 손님 맞춤형으로 상품 및 서비스를 개선해 반영했다.

이날 개최된 시상식에서는 우수한 아이디어를 제안한 손님 7명을 초청해 감사패를 수여했다. 시상식에 참석한 수상자들은 "하나은행을 거래하면서 떠오른 생각을 응모한 것뿐인데, 이렇게 선정되어 은행장께서 직접 시상까지 해주니 기쁘다"며 "하나은행이 소비자들의 의견 하나하나를 얼마나 소중히 여기는지를 느끼게 되었다"고 밝혔다.

지성규 하나은행장은 "손님행복위원회의 다양한 활동을 통해 하나은행의 최우선 과제인 ‘디지털 혁신’과 ‘손님 우선’에 대한 과제를 발굴해 개선하고 있다"며 "이 모든 것의 중심은 손님이며, 손님이 가장 필요한 부분이 무엇인지를 지속적으로 찾고 고민해 손님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경험하게 해 드리는 소비자 중심의 경영문화 확립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