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내가 찍은 코로나 선별진료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사진=에너지경제신문DB)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경기도 고양시 반석교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명 추가되는 등 교회를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9일 낮 12시 기준으로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풍동에 소재한 ‘반석교회’ 관련 확진자가 8명 늘어 누적 24명이라고 밝혔다.

첫 환자(지표환자)를 포함한 교인이 10명, 가족 및 지인이 2명, 직장 관련이 12명이다.

특히 반석교회 확진자를 통해 ‘시립숲속아이어린이집’은 물론 지역사회로까지 코로나19가 차례로 퍼지면서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어린이집 원장과 보육교사, 원아 2명 등 4명이 확진된 가운데 이 어린이집 감염자와 관련해 그의 가족과 지인 등 8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고양시의 또 다른 교회인 덕양구 주교동 소재 기쁨153교회 관련 확진자도 2명이 늘어 누적 20명이 됐다.

교인이 8명, 가족 및 지인이 1명, 직장 관련 확진자가 11명이다.

이 교회 목사가 속한 서울 강남구 ‘엘골인바이오’라는 다단계 판매업체에서도 확진자가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이 업체와 관련해 1명이 추가로 확진됐고, 또 해당 목사의 부인이 근무하는 경기 양주 산북초 교직원 1명이 새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밖에 서울 영등포구 누가선교회 소모임 사례에서도 1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는 5명으로 늘었다. 선교회 모임 참석자가 4명, 참석자의 지인이 1명이다.

한편, 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6명 늘어 누적 1만4598명이 됐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0명으로, 해외유입 6명보다 5배 많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