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워싱턴DC 주택가 총기사건 현장(사진=AP/연합)


미국의 수도 워싱턴DC의 주택가에서 수백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야외파티에서 총기 난사 사고가 발생했다.

이번 사고로 17세 소년이 숨지고 20명이 부상을 입는 등 최소 21명의 사상자가 나왔다.

9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이날 0시 30분께 워싱턴DC 동남부 그린웨이 지역 주택가에서 이뤄지던 야외 파티에서 총격이 벌어졌다. 
    
파티에는 수백명이 참석했으며 이들 사이에서 벌어진 승강이가 총격으로 번졌다.
    
총격범 3명이 각자 다른 위치에서 총을 쐈으며 현장에서 170개의 탄피가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고로 17세인 크리스토퍼 브라운이 숨졌고 20명이 다쳤다. 비번인 상태에서 파티에 참석한 경찰관 1명도 중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이파티는 매년 열리는 행사로 개최를 알리는 전단까지 배포됐다. 사망한 브라운의 친지들은 예년보다 더 참석자가 많았다고 전했다. 
    
특히 이번 파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워싱턴DC에서 50명 이상의 모임이 금지되고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 상황에서 열렸다는 점에서 경찰이 진작에 파티를 하지 못하도록 막았어야 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와 관련해 피터 뉴셤 워싱턴DC 경찰청장은 경찰관들이 파티 현장에 가봤으나 참석자들을 해산시킬 정도로 충분한 인원이 아니었다면서 대응 과정에 대해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고 해명했다.

워싱턴DC에서는 지난달 19일에도 북서부 컬럼비아 하이츠의 번화가에서 총격이 벌어져 1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올해 들어 워싱턴DC 지역에서는 총격으로 115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17% 증가한 수치다.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