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LG전자

올해 ‘에너지 대상 및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받은 LG전자 ‘상업용 싱글 냉난방기’.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LG전자와 삼성전자가 ‘올해의 에너지 위너상’을 휩쓸며 에너지 효율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소비자 시민 모임과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동 주최하는 올해의 에너지 위너상은 에너지 효율이 뛰어나고 에너지 절약 효과가 우수한 기술·제품에 주어진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제23회 올해의 에너지 위너상’에서 ‘에너지 대상’ 2개를 포함해 모두 8개의 본상을 수상했다. 올해까지 4년 연속 업계 최다 수상 기록이다.

LG전자는 상업용 싱글 냉난방기로 ‘에너지 대상 및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고출력 양면 발전 태양광 모듈로 ‘에너지 대상’을 수상했다.

LG전자 상업용 싱글 냉난방기는 LG전자만의 독자 기술인 ‘증발 기액 분리’ 기술과 ‘베이퍼 인젝션’ 기술을 적용해 기존 자사 제품보다 냉방 효율은 최대 20%, 난방 효율은 최대 37% 높였다. 증발 기액 분리 기술은 냉매를 기체로 바꿔주는 증발기에서 액체 냉매와 기체 냉매를 분리하는 기술로 난방 성능을 향상시킨다.

베이퍼 인젝션은 냉매를 압축할 때 일부 냉매를 분리해 기체로 바꾼 후 주입하는 기술로 기화된 냉매를 한 번 더 압축하는 효과가 있어 에어컨의 효율이 올라간다.

LG전자 고출력 양면 발전 태양광 모듈은 12개의 얇은 와이어로 태양광 셀들을 전기적으로 연결하는 기술을 적용해, 양면에서 발전할 수 있도록 설계돼 일반 모듈에 비해 발전량이 많다.

LG전자는 이밖에도 △휘센 인버터 제습기 △디오스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디오스 양문형 얼음정수기냉장고 △트롬 워시타워 △퓨리케어 상하좌우 정수기 △트롬 세탁기 씽큐 등이 본상을 받았다.

올해 '에너지 대상 및 국무총리상'을 받은 삼성전자 '크리스탈 UHD TV'.


삼성전자는 ‘에너지 대상 및 국무총리상’을 포함해 모두 8개 제품이 본상을 받았다. 75인치 ‘크리스탈 UHD TV’가 ‘에너지 대상 및 국무총리상’을, ‘그랑데 건조기 AI’가 ‘에너지 효율상’을 수상했다. ‘비스포크 식기세척기’는 식기세척기 제품으로는 최초로 ‘에너지 기술상’을 받았다.

75인치 크리스탈 UHD TV는 패널 내부 발광다이오드(LED) 구조를 개선하고, 회로 설계 최적화로 제품을 사용할 때 발생하는 불필요한 에너지 손실을 줄였다. 조도 센서와 절전 모드 등을 적용해 기존 제품 대비 소비 전력 54%를 개선해 에너지 소비 효율 1등급을 인증했다.

그랑데 건조기 AI는 9개의 센서로 내부 온도와 옷감의 상태를 주기적으로 감지해 최적의 건조 온도·시간을 판단할 수 있는 기술과 고효율 인버터 히트 펌프 시스템을 적용해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을 달성했다. 비스포크 식기세척기는 4개의 세척 날개 구조로 빠른 세척을 가능하게 하고, ‘자동 문열림’ 기능 메탈 와이어 선반을 적용해 기존 자사 제품보다 건조 시 사용되는 에너지를 22% 가량 절감했다.

삼성전자는 이외에도 △셰프 컬렉션 냉장고’ △비스포크 4도어 냉장고 △양문형 냉장고 △무풍 에어컨 벽걸이 와이드 △그랑데 세탁기 AI 등5개 제품도 본상을 받았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