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200810135458

코로나 여파로 썰렁한 인천국제공항의 모습.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가 지속되는 가운데 지난 6월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이 4만명도 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6월 한국을 찾은 외국인은 3만6943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97.5% 줄었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이 9717명으로 90.8% 줄었고 중국은 5051명으로 98.9% 감소했다.

또 필리핀 2981명, 러시아 2086명, 인도네시아 2086명, 베트남 1032명, 일본 498명, 태국 313명, 대만 240명 등에 그쳤다.

올해 1~6월 누적 방한 외국인은 213만8636명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74.7% 줄었다.

한국관광공사는 "중국은 항공사별 1개 노선 외에는 한중 전 노선 운항이 중단됐고 일본은 한국 전역에 대한 방문 중지 상태가 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6월 해외로 나간 국내 관광객은 4만8338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98.1% 줄었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