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가입해 관심을 끌었던 NH-Amundi(이하 NH아문디)자산운용의 ‘필승코리아 펀드’가 1년 새 56%의 수익률을 올렸다.

NH아문디자산운용은 10일 필승코리아 주식형 펀드 설정액은 1230억원(순자산금액 1920억원), 설정 후 수익률은 56.12%(8월10일 현재 모펀드 기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 펀드는 소재·부품·장비 기업이나 글로벌 경쟁력·성장성을 갖춘 국내 기업에 투자하는 주식형 펀드로, 일본의 수출 규제로 국산화가 절실했던 지난해 8월 14일 출시됐다.

필승코리아 펀드는 출시 3개월 만에 설정액 1000억원을 돌파했다. 펀드 수익률 호조에 따른 차익실현성 환매를 감안하면 출시 이후 누적 판매액은 약 4000억원에 이른다.

문 대통령이 판매사를 직접 방문해 가입하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등 정부·여당 인사들도 가입하면서 큰 관심을 받았던 펀드다.

이날 현재 펀드 설정액은 1230억원으로, 수익률은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 상승률(22.11%)의 2.5배에 해당한다.

지난해 5000만원을 투자한 문 대통령의 수익금은 약 3000만원에 육박할 것으로 추정된다. 문 대통령은 이 펀드의 수익률이 출시일 대비 -1.15%를 기록하던 시점에 가입했다.

필승코리아 펀드는 총 68개 종목에 투자하고 있으며, 절반 이상인 36개 종목이 소재·부품·장비 기업으로 투자 비중은 40%를 웃돈다.

지난 7월 말 현재 삼성전자(22%)의 비중이 가장 높고, 에스앤에스텍(4.56%)과 네이버(4.49%), LG화학(4.08%), SK하이닉스(3.85%) 순으로 비중이 높다.

배영훈 NH아문디자산운용 대표는 "우리나라의 기초산업 육성이라는 염원을 담아 필승코리아 펀드를 출시했다"라며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발전을 위해 그동안 조성한 기금을 관련 연구 등에 지원하고, 앞으로도 핵심산업의 미래에 투자하는 제2, 제3의 필승코리아 펀드를 내놓겠다"라고 말했다.


윤하늘 기자 yhn7704@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