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고용노동부가 10일 발표한 ‘7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은 1조1885억원으로, 작년 동월보다 4296억원(56.6%) 급증했다. 사진은 10일 오전 서울 한 고용복지플러스센터가 실업급여를 신청하려는 사람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권혁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고용충격으로 실업자가 늘어나면서 지난달 실업급여 지급액이 또다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10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7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실업급여 지급액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4296억원 늘어난 1조1885억원을 기록하면서 6개월 연속 최고치를 경신했다.

특히 지난 6월 기록한 역대 최대치(1조1103억원)를 한 달 만에 갈아치웠다. 실업급여 지급액은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한 올해 2월부터 6개월 연속으로 역대 최대 기록을 새로 쓰고 있다.

지급기간 확대, 지급액 인상과 더불어 기존 수혜자에 3월부터 본격화된 코로나19 여파로 직장을 잃어 실업급여 신청에 나선 실직자가 더해진 것이 지급액 증가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지난달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11만4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1만3000명(12.9%) 증가했다. 구직급여 수급자는 73만1000명이었다. 이 또한 역대 최대 규모다.

실업급여 신규 신청자 중 제조업 종사 신청자가 2만1900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건설업(1만4800명), 도소매(1만3600명), 사업서비스(1만2000명), 보건복지(1만100명) 순으로 신청이 이뤄졌다.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는 1390만8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18만5000명(1.4%) 증가했다. 고용보험 가입자의 월별 증가 폭은 지난해만 해도 50만명대의 고공 행진을 이어갔으나 올해 들어 코로나19 사태로 급격히 줄어 5월에는 15만5000명까지 떨어졌다. 그러다 지난 6월 18만4000명으로 반등했고 지난달에는 조금 더 늘었다.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 폭의 반등을 이끈 것은 서비스업이었다. 지난달 서비스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953만3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23만7000명(2.5%) 증가했다.

정부 일자리 사업이 비대면·야외 작업을 중심으로 속속 재개함에 따라 공공행정의 고용보험 가입자가 4만3천명 증가했고 보건복지업의 가입자도 10만9000명 늘었다. 그러나 사회적 거리두기의 직격탄을 맞은 숙박음식업은 고용보험 가입자가 2000명 감소했고 도소매업은 6000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국내 산업의 중추인 제조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지난달 351만5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6만5천명(1.8%) 감소했다. 제조업의 월별 고용보험 가입자 감소 폭으로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인 1998년 1월(9만9500명) 이후 최대 규모다.

주력 산업인 전자통신업과 자동차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각각 1만3000명, 1만1000명 감소했다. 조선업을 포함한 기타 운송장비업의 가입자도 3천명 줄어 감소 폭이 커졌다.

노동부가 매월 발표하는 노동시장 동향은 고용보험 가입자를 대상으로 한 것으로, 고용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학습지 교사와 같은 특수고용직 종사자, 프리랜서, 자영업자 등은 제외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