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오른쪽 두번째)이 10일 마포 소재 서부영업본부 회의실에서 ‘집중호우 피해기업 관련 긴급점검회의’를 열고 피해기업 지원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신용보증기금이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 지원에 나선다.

신보는 10일 서울 마포구에 자리한 서부영업본부 회의실에서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 피해현황을 점검하고, 피해복구를 위한 지원방안과 후속조치 마련을 위해 긴급점검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전임원과 부서장이 참석했다.

신보는 먼저 ‘집중호우 피해 중소기업 특례보증’을 시행해 피해기업의 경영정상화를 돕기로 했다. 지원대상은 정부, 지방자치단체 등에서 재난(재해) 중소기업 확인을 받거나 재난(재해)복구자금을 배정받은 중소기업이다.

피해기업에는 기존 보증금액에 운전자금과 시설자금을 합해 최대 3억원까지 지원한다. 보증료는 0.5% 고정보증료율을 적용한다. 또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역 소재 피해기업에는 운전자금 최대 5억원, 시설자금은 소요금액 범위 내로 확대 지원한다. 보증료도 0.1% 고정보증료율을 적용한다.

아울러 특례심사를 적용해 보증심사 절차를 간소화하고, 기존 보증에 대해서는 상환 없이 전액을 만기연장한다.

피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매출채권보험 우대혜택도 제공한다. 대상기업은 재해피해확인서를 발급받은 기업과 특별재난지역 소재 기업이다. 매출채권 보험가입 때 보험료를 10% 할인받고, 보험금 지급요청 땐 심사처리기간을 단축해 신속하게 보험금을 지급받을 수 있다.

비상대응체계도 구축했다. 신보는 향후에도 긴 장마 등으로 추가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본부에 전무이사를 중심으로 ‘비상경제상황실’을 가동하고, 영업현장에 8개 신속지원반을 설치해 각종 지원정책을 효과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했다. 영업점 안전지도와 재난대응 매뉴얼을 작성해서 활용하고, 영업점 업무지속계획(BCP)을 시행해 업무수행에 차질 없이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수재의연금 기부와 구호물품 전달 등 재해복구 지원활동에도 적극 동참할 계획이다.

윤대희 신보 이사장은 "집중호우 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위해 앞으로도 신보의 역량을 집중해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며 "신속한 지원으로 피해 중소기업이 빠른 시일 내 정상적으로 경영활동을 재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