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신제품 ‘갤럭시 Z 폴드2’.


삼성전자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20'(갤노트20)이 사전 예약에 돌입하면서 이제 관심은 폴더블폰에 쏠린다. 삼성전자는 내달 중 폴더블폰 신제품 '갤럭시 Z 폴드2'의 세부 사양을 공개할 예정이다. 앞선 첫 폴더블폰 대결에서 압승을 거둔 삼성전자가 이번 신제품으로 시장 주도권 굳히기에 들어갈지 이목이 집중된다.

삼성전자는 내달 중 갤럭시 Z 폴드2의 구체적인 내용을 발표한다. 삼성전자는 앞서 지난 5일 '갤럭시 언팩(공개) 2020'에서 갤럭시 Z 폴드2를 공개했지만 스펙과 출시 일정 등은 밝히지 않았다.

업계와 외신에서 나온 전망을 종합하면 갤럭시 Z 폴드2의 기본 사양은 전작과 큰 차이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전작과 동일하게 5세대(5G) 모델로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 Z 폴드2의 변화된 가장 큰 특징은 디스플레이다. 접으면 디스플레이 크기가 6.2인치, 펼치면 7.6인치로 커졌다는 것이다. 전작은 접었을 때 4.6인치, 펼쳤을 때 7.3인치였다. 이는 전작 사용자의 피드백을 적극 반영한 조치라는 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내부 화면의 경우 우측 상단에 노치가 있었지만 신제품은 카메라 구멍 하나만을 남긴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것으로 예상된다.

카메라의 경우 6400만 화소 망원, 1200만 화소 광각, 12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가 적용됐을 거란 예상이다. 전작에는 1600만 화소 초광각, 1200만 화소 광각, 1200만 화소 망원 카메라가 탑재됐다. 이밖에 갤럭시 Z 폴드2는 디스플레이에 초박형 유리(UTG)를 적용해 내구성을 높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일부 기술은 공개된 상태다. 삼성전자는 두 번째 폴더블폰 ‘갤럭시Z플립’에 적용한 ‘하이드어웨이’ 힌지와 ‘스위퍼’ 기술을 이번 신제품에 적용했다고 밝혔다. 하이드어웨이는 힌지를 화면을 펼치면 밖으로 드러나지 않도록 감싸는 기술이다. 스위퍼는 힌지와 제품 몸체 사이 미세한 틈으로 먼지 등 외부 이물질이 유입되지 못하도록 한다.

현재 글로벌 폴더블폰 시장은 갤럭시 Z 폴드2에 맞설 마땅한 적수가 없다. 화웨이, 모토로라 등이 폴더블폰을 내놓고 있지만 ‘찬밥 신세’다. 실제 삼성전자의 전작 ‘갤럭시 폴드’와 갤럭시Z플립은 화웨이 ‘메이트X’, 모토로라 ‘레이저’ 사이 경쟁에서 압승으로 끝났다는 게 업계의 대체적인 평가다.

갤럭시 폴드는 출시 전 일부 부품 결함을 수정한 뒤 정식 출시해 국내외에서 완판 행진을 이어간 반면, 메이트X는 갤럭시 폴드와 디스플레이 수준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중국 내에서 극소량만 출시됐다. 레이저도 미국 내에서만 판매됐지만 현지 정보기술(IT)업계에서 완성도에 대한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심지어 갤럭시 Z 폴드2는 이달 출시될 갤노트20보다 첫 해 판매량 전망이 좋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는 갤럭시 Z 폴드2가 올해 전 세계에서 50만 대 가량 팔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는 전작의 첫 해 판매량 40만 대보다 20% 많은 규모다.

경제적 여유가 있는 한정된 소비자를 타깃으로 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된 소비 심리와 큰 상관이 없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갤럭시 Z 폴드2는 미스틱 브론즈·블랙 등 2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전작(239만 8000원)과 비슷할 전망이다. 갤럭시Z플립에 이어 명품 브랜드 톰 브라운과 협업한 패키지 제품인 ‘갤럭시 Z 폴드2 톰 브라운 에디션’ 한정판도 나온다. 가격은 400만 원 안팎으로 점쳐진다.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