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시민사회 서석엔 김제남...노영민 비서실장은 일단 유임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신임 수석 3명을 내정했다. 왼쪽부터 신임 정무수석, 민정수석, 시민사회수석으로 각각 내정된 최재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종호 감사원 사무총장, 김제남 청와대 기후환경 비서관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신임 정무수석으로 최재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신임 민정수석으로 김종호 감사원 사무총장을 각각 내정했다.

또 신임 시민사회수석에는 김제남 청와대 기후환경 비서관을 내정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런 청와대 수석의 일부 교체를 발표했다.

강 대변인은 최 정무수석에 대해 "시민운동을 하다 정계에 입문해 여당 대변인, 사무총장 등을 두루 거친 4선 의원 출신"이라며 "정무적 역량뿐 아니라 추진력과 기획력이 남다르다. 야당과의 활발한 소통을 바탕으로 국정과제의 원활한 추진을 지원하고 협치 복원 및 국민통합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민정수석에 대해서는 "감사원 요직을 두루 거친 전문가일 뿐만 아니라 문재인 정부 초대 공직기강비서관으로 재직하며 인사 검증의 기틀을 마련했다"며 "문재인 정부 국정철학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고 전했다.

김 시민사회수석에 대해서는 "오랜 시민사회 활동을 바탕으로 사회의 다양한 갈등을 선제적으로 조정하고 해결할 것"이라고 했다.

다만 강 대변인은 최근 사의를 표명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거취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날 인사에 포함되지 않으면서 노 비서실장은 일단 유임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대통령의 인사권에 관한 사항이라서 언급하기 곤란하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