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예탁원

(사진=예탁원)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이 최근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사태 등으로 논란을 빚은 사모펀드 사무관리 업무를 중단한다.

예탁원은 12일 사모펀드 사무관리 업무 관련 계약을 오는 10월 말 해지키로 하는 관련 공문을 전문사모운용사 14곳에 보냈다고 밝혔다.

예탁원 관계자는 "이번 옵티머스 사태를 계기로 업무 프로세스·체계 등을 개선하기 위해 펀드 관련 업무를 전면적으로 점검·정비하고 있다"라며 "사모펀드 관련 업무를 일단락 짓는 차원에서 공문을 보내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는 일방적인 통보가 아닌 상호 협의로서 운용사 측에서 10월 말 이후에도 계약 지속을 원할 경우 서비스를 지원하겠다는 게 예탁원의 입장이다.

현재 예탁원이 맡은 펀드 사무관리 일임액은 41조1434억원 규모이며, 이중 사모펀드가 5조6765억원이다.

펀드 자산의 기준가 계산업무 등을 맡은 예탁원은 최근 옵티머스 펀드 환매 중단과 관련해 펀드 감독에 소홀했다는 비판을 받아 왔다.

이에 예탁원은 공모펀드에 사용되는 온라인 플랫폼 펀드넷(FundNet)에서 사모펀드의 자산 내역을 확인하는 시스템 구축 등 ‘사모펀드 제도개선 지원사업’에 나서기로 결정했다.

예탁원 관계자는 "이번 업무 중단이 앞으로 사모펀드 관련 업무를 아예 맡지 않겠다는 의미는 아니다"라며 "재점검을 통해 회사의 장기 비전에 맞게 펀드 사무 관리 업무를 돌아보고 개선한 뒤 계속 진행이 가능하다면 서비스를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