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사진=A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을 변호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11월 미국 대선 이후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을 교체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통신은 12일(현지시간) 관련 논의에 밝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토령이 11월 대선 이후 교체하는 방안을 참모들과 은밀히 논의했다고 밝혔다.

블룸버그 통신도 이날 내부 논의에 밝은 인사들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대선 이후 에스퍼 장관을 교체할 생각이라는 발언을 개인적으로 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스 통신은 소식통을 인용, 에스퍼 장관이 가까운 주변 인사들에게 대선 결과에 상관 없이 자리에서 떠날 생각이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에스퍼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충성파로 분류됐지만, 최근 몇 달 간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과 배치되는 행보로 미움을 샀다.
    
그는 지난 6월 군을 동원해서라도 인종차별 반대 시위를 진압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에 맞서 군 동원 반대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힌 데 이어 지난달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옹호해온 남부연합기의 군내 공적 사용을 사실상 금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에스퍼 장관의 이러한 행보에 분노한 것으로 전해졌다. 블룸버그통신은 러시아의 아프가니스탄 미군 살해 사주 의혹이 불거졌을 때도 에스퍼 장관이 자신을 적극 변호하지 않아 불만을 드러냈다고 보도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11월 대선 전 국방장관을 교체하는 것에 대한 부담 탓인지 에스퍼 장관을 전격 경질하지는 않았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