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자회사인 미국 ETF 운용사 Global X가 나스닥(NASDAQ)에 상장한 클라우드 컴퓨팅 ETF의 순자산이 1조원(10억 달러)을 돌파했다고 13일 밝혔다.

해당 ETF는 작년 4월 상장 이후 50%에 가까운 수익률 기록하는 등 우수한 성과를 바탕으로 순자산이 꾸준하게 늘었다.

클라우드 컴퓨팅은 인터넷 서버를 통해 정보가 저장되고 이를 통해 각종 IT 기기와 관련 서비스를 한번에 이용할 수 있는 기술로 4차 산업혁명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비롯한 재택근무가 늘면서 언택트(Untact) 관련주인 클라우드 컴퓨팅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졌다.

‘글로벌X 클라우드 컴퓨팅 ETF(Global X Cloud Computing ETF, 티커 ‘CLOU’)’는 Indxx Global Cloud Computing Index를 추종한다.

클라우드 서버, 스토리지, 데이터베이스, 네트워킹, 소프트웨어 등 클라우드 컴퓨팅 관련 매출이 전체 매출의 절반이 넘는 회사에 주로 투자한다.

6월 말 기준 36개 종목으로 미국 88.09%, 캐나다 4.80%, 뉴질랜드 3.82%, 중국 3.29%으로 구성된다.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SEIBro)에 따르면 국내 투자자들은 지난해 Global X CLOU ETF를 3억1000만 달러 이상(313,858,673달러, 약 3700억원, 매수결제 기준)을 사들였다.

순매수 금액은 2억 달러에 육박한다. 이는 지난해 국내 투자자가 가장 많이 투자한 해외주식 1위에 해당한다.

전체 매수금액 기준으로도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등에 이어 6위를 기록했다.

한편 CLOU ETF는 지난달 미국 펀드컨설팅업체 Fund Intelligence Group에서 주관한 ‘Mutual Fund Industry & ETF Awards 2020’에서 2019년 최고의 신규 상장 ETF(Newcomer ETF of the Year)에 선정되기도 했다.

미래에셋은 한국, 미국, 캐나다, 호주, 홍콩 등 8개국에서 6월말 기준 370여개 ETF를 약 47조원 규모로 운용 중이다.

글로벌 ETF 리서치 업체 ETFGI에 따르면 미래에셋 글로벌 ETF는 전세계 운용사 중 순자산 규모 17위에 올랐다.

Global X는 미국 ETF시장에서 다양한 테마형, 인컴형 등 차별화된 상품을 공급하고 있으며, 전체 운용규모는 16조원(135억 달러)에 달한다.

Global X의 루이스 베루가 CEO는 "CLOU ETF가 성장이 예상되는 클라우드 컴퓨팅 분야에 투자하는 쉽고 빠른 방법이기 때문에 글로벌 투자자들에게 꾸준한 관심을 받는 것 같다"며 "앞으로도 신성장 테마를 비롯한 혁신적인 상품을 통해 한국을 포함한 전세계 투자자들에게 투자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