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김아름 기자] 미래에셋생명의 연결기준 올해 2분기 당기순이익은 지난해보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에셋생명은 13일 2분기 순이익이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21.72% 늘어난 454억3400만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영업이익 역시 64.57% 늘어난 607조7700만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8005억2600만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8.76% 감소했다.

상반기 기준으로 보면 순이익과 매출액 모두 증가했는데, 순이익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8.52% 늘어난 707억7800만원을 기록했으며, 매출액은 3.32% 증가한 1조 8244억 300만원이다.

단일 기준 올해 2분기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11.53% 증가한 403억 9300만원이며 영업이익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57.79% 늘어난 543억1100만원을 기록했다. 다만, 매출액은 7732억9100만원으로 전년 동기에 견줘 9.93% 줄었다.

상반기(단일 기준) 당기순이익은 706억9400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7.06% 늘었으며 매출액 또한 지난해 동기 보다 1.94% 증가한 1조 7629억 5500만원을 기록했다.

건전성 지표인 지급여력(RBC) 비율 또한 전년말 대비 2.3%포인트 증가한 241.1%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