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씨젠.


[에너지경제신문=이나경 기자] 분자진단 전문기업 씨젠은 13일 분기보고서 공시를 통해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2748억 원, 영업이익 1690억 원, 당기 순이익 1316억 원 을 달성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년 연간 실적대비 3배에 달하는 수치로 역대 최대 규모의 실적이다.

씨젠 관계자는 "코로나19 관련 제품의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매출액이 크게 늘었다"며 "지난 1분기에 기록했던 최대 실적 기록을 다시 한번 더 갱신했고 이번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 당기 순이익 모두 전 분기 대비 2~3배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씨젠은 하반기 역시 상반기 매출의 2배 이상의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예측했다. 일반적으로 3분기는 비수기로 통하지만 오는 4분기는 독감 등의 호흡기 질환이 많아지는 시기가 겹쳐 안정적으로 성장세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란 분석이다.

씨젠은 코로나19 사태 발생 초기부터 진단시약인 ‘AllplexTM 2019-nCoV Assay’를 개발해 선제적인 대응으로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이후 씨젠의 진단시약을 찾는 세계 각국의 공급요청이 이어지면서 회사의 실적 성장을 견인했다. 현재 씨젠은 국내를 포함해 약 70여 개국에 코로나19 관련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이밖에도 진단 관련 장비가 올 2분기에 300대 이상 판매되는 등 올해 상반기에만 총 500대 이상의 장비가 판매 돼 전년도 연간 실적의 약 2배 수준의 성장세를 보였다. 진단 장비는 코로나19 제품뿐만 아니라 다른 질환에 대한 진단시약도 적용할 수 있어 코로나19 사태 이후에도 회사의 매출 성장을 뒷받침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으로 보인다.

씨젠은 또 하반기부터 기술력이 추가된 차별화된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한편, 씨젠은 최근 공시한 빌딩 매입 건에 대해 "회사의 경영실적이 큰 폭으로 증가함에 따라 채용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공간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