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신한은행

사진=신한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신한은행이 해외 네트워크를 협업해 동남아시아에 진출하는 해외기업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에 나섰다.

신한은행은 일본 현지 법인 SBJ은행과 베트남 현지 법인 신한베트남은행이 해외 네트워크 간 협업해 베트남에 진출하려는 해외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성사시켰다고 16일 밝혔다.

신한베트남은행은 SBJ은행 주선으로 일본 여성의류 전문기업인 쇼와인터내셔널 베트남 법인에 운전자금을 지원했다. 대출 규모는 50만 달러다.

SBJ은행은 일본 중소은행들이 해외 네트워크는 부족한 반면 해외 진출을 원하는 기업고객 거래가 많다는 점에 착안했다. 이에 베트남, 캄보디아, 미얀마 등 신한은행의 동남아 네트워크를 이용해 동남아에 진출하려는 해외 기업고객에게 금융지원을 주선하기로 했다.

첫 사례로 키라보시 은행을 거래하는 쇼와인터내셔널의 베트남 현지 법인에 대한 금융지원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키라보시 은행이 베트남 현지 자금조달이 어려운 자국기업을 대상으로 보증신용장을 발행하고 신한베트남은행이 이를 활용해 해당 기업에 자금을 지원하는 구조다. 거래 전반의 조율·진행은 SBJ은행이 맡았다. 일본과 베트남에 있는 신한은행의 해외 네트워크 간 협업으로 이뤄낸 성과다.

이를 통해 키라보시 은행은 신한은행의 해외 네트워크로 고객에 대한 금융지원을 간접적으로 수행하고, 신한은행은 해외시장에서 새로운 고객을 발굴하고 새로운 영업기회를 확대할 수 있게 됐다.

신한금융그룹은 지주·은행·카드·금투·생명 5개사 겸직 해외 매트릭스를 이용해 그룹사 해외사업을 총괄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향후 해외 네트워크 간 협업뿐 아니라 해외에 진출한 그룹사 네트워크간 협업으로 해외시장에서 새로운 사업 모델을 개척해 나갈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그룹사와 다양한 해외기업과 협업해 해외시장에서 경쟁력을 키워 나가겠다"고 말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