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서울의 한 은행 영업점.(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대출을 받은 10명 중 2명 이상은 대출금액이 한 해 처분가능소득의 3배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한국은행과 통계청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해 처분가능소득 대비 금융부채 비율이 200% 이상인 사람 비중은 33.8%에 달했다.

처분가능소득은 개인 소득에서 세금, 사회보장분담금, 이자 비용 등 비소비성 지출을 뺀 소득으로, 소비할 수 있는 소득을 의미한다.

즉 금융권에서 대출받은 차주 10명 중 3명 이상은 2년간 모든 소비를 중단하고 소득을 다 모아도 빚을 갚을 수 없다는 의미다.

처분가능소득 대비 금융부채 비율이 200% 이상인 사람 비중은 2017년 31.7%, 2018년 33.5%에 이어 지난해까지 늘었다.

이 비율이 300% 이상인 사람 비중도 같은 기간 20.6%에서 21.2%, 21.9%로 매년 늘어나고 있다. 3년 간 소비를 하지 않고 살아도 빚을 못 갚는 대출자가 10명 중 2명을 넘는다는 의미다.

반대로 이 비율이 50% 이하인 대출자 비중은 2017년 31.1%에서 이듬해 29.8%로 줄었고, 지난해도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한은에 따르면 전체 가계대출 잔액은 지난해 말 1504조5000억원에서 올해 1분기 말 1521조7000억원으로 늘었다. 1분기 말 기준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858조2000억원으로, 전체 가계대출 잔액의 56.4% 수준이었다. 신용대출, 보증대출, 예적금담보대출 등을 포함한 기타대출 잔액은 663조5000억원으로 43.6%를 차지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