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올해 상반기 부가통신사업자의 순이익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김아름 기자] 올해 상반기 부가통신사업자(VAN·밴)의 순이익이 10.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0년 상반기 밴사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시장점유율 97%를 차지하는 주요 밴사 13곳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84억원 줄어든 745억원을 기록했다.

밴사는 카드사·가맹점과 계약에 따라 단말기 설치, 신용카드 승인 등 대금 결제 중계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를 의미한다.

올해 상반기에는 기타사업으로 벌어들인 수익(6456억원)이 밴사업으로 벌어들인 수익(5811억원)보다 많았다.

온라인 쇼핑이 증가하면서 전자지급결제대행업(PG) 등 기타사업 수익이 지난해 동기보다 22.2% 늘었지만, 밴사업 수익은 오프라인 카드 결제가 줄어들면서 8.7% 감소했기 때문이다.

영업수익(1조2267억원)만 놓고 보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3% 늘었지만 영업비용(1조1500억원) 증가율(6.8%)이 더 높았다.

겸영하는 PG 사업과 관련해 카드사에 내는 수수료 등 기타 영업비용이 980억원(15.8%) 증가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이와 함꼐 올해 상반기 카드 거래건, 가맹점, 단말기 수는 모두 증가했는데 거래 건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 늘어 91억6000만건을 기록했으며, 가맹점 수와 단말기 수는 각각 1.3%, 2% 늘어난 271만8000곳, 342만8000대였다.

밴사 자산은 2조3624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0.8% 줄었다.

이 기간 부채는 8441억원으로 예수금과 선수금 감소에 따라 1.9% 감소했으며, 자본 또한 1조5183억원을 기록, 0.1% 감소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비대면 거래가 늘고 밴사업의 어려움이 가속하는 양상"이라며 "수익 다변화를 지속해서 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