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삼성전자 비스포크 패밀리허브 UX

LG전자 케이블리스 콘셉트 LED 사이니지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세계적인 디자인상 ‘IDEA 2020’을 휩쓸었다.

IDEA는 미국 산업디자이너협회(IDSA)가 주관하는 국제 디자인상으로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iF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삼성전자는 17일 IDEA에서 금상 1개, 은상 4개, 동상 4개, 특별상 1개, 본상 38개 등 총 48개 디자인이 수상했다고 밝혔다.

금상을 받은 ‘비스포크 패밀리허브 UX(사용자경험)’는 냉장고의 통합적인 사용 경험으로 주방 공간의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한 디자인이다.

맞춤형 냉장고 ‘비스포크’와 함께 혁신성을 인정받아 특별상인 ‘베스트 인 쇼’로도 선정됐다.

포장재를 원하는 대로 조립해 재활용할 수 있도록 한 TV 에코 패키지, 인피니티 스크린 QLED 8K TV(Q950TS), 더 세리프 VIS, 비스포크 냉장고 등은 은상을 차지했다.

갤럭시 폴드와 빌트인 키친 인피니트 라인 오븐, 더 세로 VIS, 청각 장애인 대상 인크루시브 사물인터넷(IoT) 등 디자인은 동상을 받았다.

LG전자도 동상 1개를 포함해 총 10개 디자인이 IDEA에서 수상했다고 밝혔다.

동상은 케이블리스 콘셉트 발광다이오드(LED) 사이니지로 이 디자인은 ‘LG 매그니트(MAGNIT)’와 ‘LG LED 블록(Bloc)’에 적용됐다.

이 밖에 LG 올레드 갤러리 TV, 갤러리 디자인 사운드 바(GX), LG 시그니처 올레드 8K(OLED77ZX) 등이 본상을 수상했다.

한편, IDEA 2020 시상식은 미국 현지 시간 16일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17∼18일 국제 디자인 콘퍼런스에서는 삼성 구주 디자인 연구소 펠릭스 헤크 소장이 발표한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