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뉴욕증시의 트레이더(사진=AP/연합)


미국 증시가 수소전기차 업체 니콜라의 창업자 퇴진과 함께 미국 최대 은행들의 불법 의심 거래가 포착된 보고서가 발표되면서 큰 폭으로 하락했다.

21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09.72포인트(1.84%) 하락한 27,147.7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8.41포인트(1.16%) 내린 3,281.0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4.48포인트(0.13%) 하락한 10,778.80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유럽 지역의 봉쇄 강화 움직임과 주요 은행의 불법 자금 거래 논란, 틱톡 매각 관련 소식 및 미국 신규 부양책 향배 등을 주시했다.
    
유럽에서 코로나19의 확산세가 가팔라지면서 일부 지역에서 봉쇄 조치를 다시 강화하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특히 영국이 전국에 걸쳐 2주가량 술집과 식당 등의 영업을 제한하는 등의 이른바 '서킷 브레이크'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도 나오며 불안감을 부추겼다.

니콜라와 GM 주가도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이날 니콜라는 창업자 사임 소식에 전장보다 19.3% 폭락한 27.5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최근 니콜라 지분을 취득하고 수소전기 트럭 생산을 맡는 등 전략적 제휴를 맺은 자동차업체 GM 주가에도 불똥이 튀었다. GM 주가는 이날 4.8% 하락했다.
 
두 회사 주가는 니콜라의 창업자인 트레버 밀턴이 전날 이사회 의장직에서 물러났다는 보도가 나온 후 크게 떨어진 것이다.
    
공매도 업체(주가 하락 시 이익이 발생하는 투자 방식) 힌덴버그 리서치가 지난 10일 니콜라는 사기 업체라는 내용의 보고서를 낸 후 불거진 사기 논란은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와 미 법무부가 조사에 착수하면서 더욱 심화됐다.

주요 은행 주가도 급락했다.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가 미국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FinCEN)의 의심거래보고(SAR)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는데, JP모건체이스를 포함해 글로벌 은행들이 2조 달러가량의 대규모 불법 의심 거래를 장기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국의 벌금 부과 등으로 이어질 수도 있는 사안인 만큼 주요 은행들의 주가는 요동쳤다.

이에 뉴욕증시에서 도이체방크 주가는 8.3% 급락했고, JP모건체이스는 3.1% 하락했다. 
    
앞서 홍콩증시에서 다른 악재까지 겹치는 바람에 25년만에 최저가를 기록한 HSBC는 뉴욕증시에서도 5.5% 떨어졌다.

아울러 미국의 신규 부양책 합의가 더욱 어려워졌다는 소식도 증시에 악재로 작용해다.

지난주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미국 연방대법관이 별세한 이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주에 후임자 임명을 강행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후임자 후보를 5명으로 추렸다면서, 이번 금요일이나 토요일에 후임자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민주당은 긴즈버그 대법관 후임자 임명은 11월 대선 이후에 이뤄져야 한다면서 강하게 반발했다.
    
후임자 임명을 두고 양측이 또다시 충돌하면서 부양책 합의는 더 멀어진 것으로 평가된다.
    
바이트댄스의 틱톡 매각 등을 놓고 불확실성이 여전하다는 우려가 나온 점도 증시에 악재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주말 바이트댄스와 오라클의 틱톡 관련 거래를 승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라클과 월마트가 틱톡의 미국 사업 등을 담당하는 '틱톡 글로벌'의 지분 20%를 인수하는 방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지만 이날 인터뷰에서는 오라클 등 미국 측이 틱톡 글로벌을 '완전히 지배할 것'(total control)이라면서, 바이트댄스가 지배력을 가질 경우 거래를 승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거래를 두고 바이트댄스는 틱톡 글로벌의 지분 80%를 자사가 보유할 것이라고 주장하는 반면, 오라클 등은 미국 측이 다수 지분을 가질 것이라고 주장하는 상황이다.

이날 미국증시에서 업종별로는 산업주가 3.38% 미끄러졌고, 금융주도 2.49% 내렸다. 서부텍사스원유(WTI)가 4% 넘게 폭락하면서 에너지도 3.27% 급락했다. 반면 기술주는 0.76% 오르며 선전했다. 애플 주가는 3%가량 올랐다.

미국증시 전문가들은 미국 대선 전에 부양책이 나올 가능성은 더욱 낮아졌다고 진단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7.55% 상승한 27.78을 기록했다.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