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식약처

자료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에서 승인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임상시험이 총 24건이라고 22일 밝혔다. 치료제 22건, 백신 2건이며 이 중 치료제 임상시험 5건이 끝나 현재 진행 중인 임상시험은 치료제 17건, 백신 2건으로 총 19건이다. 제약업체 임상은 14건이며 임상 1상이 5건, 2상은 8건, 3상은 1건이다.

셀트리온의 항체치료제 ‘CT-P59’의 경우 경증부터 중증까지의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하기 위한 2·3상 임상시험을 하고 있다.

식약처로부터 2상과 3상 시험계획을 동시에 승인받아 임상 중이며, 2상에서 300명을 대상으로 투여 용량과 효과를 탐색하고 나면 3상에서 720명을 대상으로 유효성과 안전성을 연속적으로 확인할 예정이다.

부광약품의 ‘레보비르’, 엔지켐의 ‘EC-18’, 신풍제약 ‘피라맥스’, 대웅제약 ‘DWJ1248’ 등도 환자를 모집해 임상시험 중이다.

식약처는 계절 독감 유행 대비 치료제도 충분히 공급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계절 독감 환자는 약 108만명으로, 치료 의약품이 지난해 약 430만명분, 올해 6월까지 약 209만명분이 각각 공급됐다.

양진영 차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관련 브리핑에서 "계절독감 치료제는 사용기간이 짧게는 3년, 길게는 5년이기 때문에 작년 생산량 중에서 실제 사용량을 제외하고 남은 양에 대해서는 질병청 등에서 비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계절독감 치료제는 오셀타미비르, 페라미비르, 자나미비르 등 3개 성분의 247개 의약품이 허가됐다. 지난해부터 올해 6월까지 오셀타미비르와 페라미비르 2개 성분의 103개 제품이 공급됐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