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테슬라 차량 이미지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배터리데이’를 하루 앞둔 가운데 국내 시민단체가 테슬라를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했다. 테슬라가 자사 옵션인 오토파일럿을 ‘완전자율주행’이라고 광고하는 게 명백한 거짓이라는 이유에서다. 테슬라의 ‘거짓·과장 광고 논란’은 본국인 미국 뿐 아니라 자동차 선진국인 독일 등에서도 큰 문제가 되고 있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소비자주권시민회의 산하 자동차소비자위원회는 표시광고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테슬라코리아를 이날 공정위에 신고했다.

위원회는 테슬라가 자사 전기차를 홍보하면서 선박, 항공기 및 우주선 등을 자동으로 조종하기 위한 자동항법장치로서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자율주행 레벨단계(SAE J3016) 레벨3~레벨5 단계에 해당하는 오토파일럿(autopilot), 완전자율주행(Full Self Driving)이라는 과대·과장·허위의 명칭과 문구를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소비자들이 마치 테슬러 전기차가 레벨3 이상의 완전자율주행 자동차처럼 잘못 알게하는 부당한 표시·홍보·광고를 해 표시광고법을 위반하고 있다는 부연이다.

법에는 자율주행 자동차에 대해 자동차기본법 1의3에서 ‘자율주행 자동차란 운전자 또는 승객의 조작 없이 자동차 스스로 운행이 가능한 자동차를 말한다’고 정의돼 있다. 표시광고법 제3조 제1항 제1·2호에는 ‘사업자 등은 소비자를 속이거나 소비자로 하여금 잘못 알게 할 우려가 있는 표시·광고 행위로서 공정한 거래질서를 해칠 우려가 있는 기만적인 거짓·과장의 표시·광고 행위를 하거나 다른 사업자등으로 하여금 하게 해서는 아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위원회는 현재 판매 중인 테슬라 차량이 운전자가 직접 운전하고 특정 주행모드에서 시스템이 조향 또는 감속과 가속을 보조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레벨2 단계에 해당된다고 설명했다. 운전자는 시스템 모드에서 주행 중이더라도 직접 운전할 때와 동일하게 운전석에 착석한 상태에서 핸들을 잡고 있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그럼에도 테슬라는 아직 기술 개발조차 하지 못한 레벨 3~5단계를 연상케 하는 완전자율주행이라는 문구인 ‘오토파일럿(autopilot)’ 또는 ‘완전자율주행(Full Self Driving Capability·FSD)’이라는 표시·광고를 해 소비자들을 기만하고 있다는 게 위원회의 입장이다.

앞서 독일에서는 테슬라의 이 같은 자율주행 기술 광고가 허위라고 판결한 바 있다. 독일 뮌헨고등법원은 지난 7월 테슬라 오토파일럿이 허위 광고라고 판결하며 "이 용어 사용은 소비자에게 기대감을 만드는데 이는 실제 사실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테슬라가 진일보한 자율주행 기술을 갖췄다고 생각하는 소비자들이 많은데 이는 그들이 자신들의 기술을 과장해 홍보했기 때문"이라며 "실제 기술력은 다른 완성차 기업들과 비슷하거나 오히려 더 떨어지는 수준"이라고 일침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