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0200922026933_PYH2020022808900001300_P2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LG전자 영등포구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근무하는 직원 1명이 지난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해당 직원은 이달 18일까지 LG트윈타워 서관으로 출근해 근무했다. 이 직원은 주말 중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발생해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는 LG트윈타워 서관 LG전자 사무실 모든 층에 대해 방역작업을 진행했고, 확진자가 근무한 서관 9층은 22일까지 폐쇄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LG전자는 또 이 직원이 근무한 서관 9층에서 일하는 직원 전원과 이 직원과 회의 등 밀접접촉한 것으로 의심되는 직원들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안내했다. 밀접접촉자의 경우 검사 결과와 관계없이 2주간 재택근무를 하도록 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