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로버트 레드필드 CDC 국장(사진=AP/연합)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수장이 내년 4월까지 미국 전체 인구 수와 비슷한 분량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로버트 레드필드 CDC 국장은 23일(현지시간) 미 상원 청문회에 출석해 내년 4월까지 약 7억회 투약분의 백신이 준비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블룸버그·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7억회의 투약분은 미국 전체 인구수와 비슷한 3억5천만명에게 접종할 수 있는 분량이다.
   
레드필드 국장은 또 "나는 모든 미국인 대중에게 완전히 백신을 접종하는 데 (내년) 4월, 5월, 6월, 어쩌면 7월까지 걸릴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같이 청문회에 나온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도 11월까지 5천만회 투약분의 백신이, 12월 말까지 1억회 투약분이, 그리고 내년 4월까지는 총 7억회 투약분이 준비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레드필드 국장은 지난 16일 상원의 다른 청문회에 나와 백신을 원하는 모든 미국인에게 백신을 지급하려면 내년 7월까지 가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레드필드 국장은 백신 보급 시기를 놓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엇박자를 연출해 주목을 받았다.

레드필드 국장은 당시 올해 11월이나 12월에는 아주 제한적인 분량의 백신이 이용 가능해질 것이라면서 "미국 대중에게 일반적으로 (백신이) 이용 가능한 때를 묻는다면 2021년 2분기 후반, 3분기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몇 시간 뒤 예정에 없던 브리핑을 열고 레드필드 국장의 발언을 공개 반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올 연말까지 1억회분의 백신이 미국에 보급될 것이라며 그중 많은 부분은 그보다도 빨리 보급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로 인해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을 앞두고 백신 개발을 압박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실제 이날 청문회에서도 코로나19 대응을 두고 정치적 압력이 작용한 사례들이 도마 위에 올랐다.
    
레드필드 국장은 백신과 관련한 의사결정이 정치가 아닌 과학에 기반을 두고 직원들에 의해 내려지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을 두둔했다.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