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검찰이 옵티머스 펀드 사기 의혹과 관련해 수탁은행인 하나은행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주민철 부장검사)는 24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의 수탁영업부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옵티머스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은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수탁은행인 하나은행이 일부 펀드의 신탁계약서에 투자대상 자산이 공공기관 매출채권으로 기재됐는데도 옵티머스의 지시에 따라 사모사채를 매수했는지 등을 살펴보고 있다.

옵티머스는 하나은행에 부실 사모사채 매입을 지시하면서도 예탁결제원에는 공공기관 매출채권으로 종목을 등록해 펀드명세서를 위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검찰은 하나은행에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뒤 추후 은행 관계자들을 불러 수탁회사로서의 업무를 적절히 처리했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